•  

 

NEWS > 하이트진로, 9년 만의 라거 신제품

100% 호주 청정 라거 ‘테라(TERRA)’ 출시

 

a837d0898ad8be5028333c737257bc1b.jpg

하이트진로가 새로운 맥주 브랜드를 출시하고 맥주 시장 탈환에 나섰다.  지난 3월 13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하이트진로의 신제품 ‘테라 (TERRA)’ 출시 기념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하이트진로의 라거 맥주 출시는 2010년 ‘드라이피니쉬d’ 이후 9년 만에 처음이다. 하이트진로 김인규 대표는 “그동안 맥주 시장 점유율 하락으로 인해 어렵고 힘든 시기를 보냈다”며 “신제품 ‘테라’를 통해 반 드시 재도약의 틀을 마련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테라는 기존 맥주와 완전히 차별화된 원료, 공법을 적용한 ‘청정 라거’다. 라틴어로 흙, 대지, 지구를 뜻하는 테라는 전 세계 공기 질 부문 1위를 차지한 호주에서도 청정 지역으로 유명한 ‘골든트라이앵글’ 지역의 맥아만을 100% 사용한다. 또 발효 공정 에서 자연 탄생한 100% 리얼 탄산만을 담았다. 하이트진로가 테라의 콘셉트를 청정 라거로 잡은 것은 초미세먼지 경보가 일상화된 가운데 친환경에 대한 갈망이 커지고 있는 시대적 요구를 반영한 것이다. 동시에 소비 자가 가장 선호하는 맛을 실현해 대중성을 확보하는데 중점을 뒀다. 하이트진로 마케 팅실 오성택 상무는 “지난 5년간 지구 곳곳을 돌아 가장 청정한 원료를 찾으려고 노력 했다”며 “그 결과 호주 내에서도 깨끗한 공기, 풍부한 수자원, 보리 생육에 최적의 일 조량과 강수량으로 유명한 골든트라이앵글 지역을 선택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