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uide > 전용 잔에 마시면 맥주 맛이 달라?

전용 잔에 마시면 맥주 맛이 달라?

완벽한 맛에는 미각과 시각, 촉각, 후각이 총동원된다. 맥주도 마찬가지다. 맥주

본연의 맛을 느끼고 싶다면 ‘전용 잔’을 이용해보자. 온도, 거품, 향 등 맥주의 맛을

좌우하는 비밀이 잔에 담겨 있다. 에디터 김봉연 포토그래퍼 이지아​

 

 

맥주는 언제 어디서나 부담 없이 마실 수 있는 력으로 사계절 대중에게 사랑받고 있다. 요즘

에는 다양한 맛과 향의 맥주가 출시되면서 선택의 폭도 넓어졌다.

맥주를 마실 때 가장 중요한 것은 온도다. 온도가 너무 낮으면 맥주 속에 있는 향미 성분을 제

대로 음미할 수 없고, 온도가 높으면 맥주 고유의 청량감이 사라진다. 그래서 여름에는 6~8도,

겨울에는 10~12도, 봄·가을에는 7~10도 내외를 유지하는 게 좋다.

맥주가 가장 맛있는 온도를 찾았다면 빛이 차단된 병과 캔 속에 숨어있는 맥주 본연의 맛을 제

대로 느껴보자.​ 


맥주 전용 잔에 따라야 진짜 맥주

다양한 맥주 종류만큼 맥주잔의 종류도 각양각색이다. 맥주를 따르는 잔이 정말 맥주 맛에 영

향을 미칠까? 정답은 ‘No doubt(당연하지)!’다.

맥주잔은 맥주의 거품, 향, 맛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기 때문에 그만큼 다양한 잔이 생겨나게 된

것이다.

일단 맥주는 가급적 잔에 따라 마셔야 한다. 병이나 캔을 따서 직접 마시면 거품이 일어나지 않

기 때문에 산화가 빨리되어 맛이 없어진다. 특히 맥주잔은 미각과 깊은 관계가 있다. 맥주잔의 모

양에 따라 맥주가 처음 혀에 닿는 부분이 달라진다. 예를 들어 맥주가 입으로 흘러들어가기 쉬운​

 

모양의 맥주잔으로 마시면 감미(甘味)를 느끼는 혀끝에 맥주가 직접 닿지만, 맥주가 흘러들어가

기 어려운 맥주잔으로 마시면 신맛을 느끼는 혀중앙부에 맥주가 닿는다. 그래서 화려한 향을 가

진 맥주는 향이 쉽게 확산하도록 위쪽이 넓게 벌어진 맥주잔에 마시고, 맛이 진하고 거품이 끈적

하며 복잡 미묘한 향의 맥주는 향이 달아나지 않도록 입구가 좁은 맥주잔에 마시는 것이 좋다.

목 넘김이 시원한 라거 맥주의 경우 손의 온도가 맥주에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두꺼운 맥주잔이

나 손잡이가 있는 잔을 고른다.

맥주잔 모양은 크게 필스너 플루트형(체코식 필스너 맥주 전용), 바이젠 플루트형(독일식 밀 맥​

주 전용), 노닉 파인트 잔(영국 에일 전용), 고블릿 형(벨기에 트라피스트 비어 전용), 튤립형(벨

기에 스트롱 에일 전용), 마스(독일식 필스너 전용) 등이 있다. 수입 맥주의 경우 향이 풍부하거

나 거품이 부드럽거나 목 넘김이 시원한 맥주의 성격에 따라 가장 맛있게 마실 수 있는 전용 잔

을 디자인해 내놓고 있다.

 

맥주 거품으로 맥주 맛을 잡아라

맥주를 마실 때 거품은 필요할까? 필요하지 않을까? 간혹 맥주를 거품 없이 따르는 것을 기술

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이는 맥주 본연의 맛을 알지 못하는 사람들이다. 맥주의 거품

은 맥주가 공기와 접촉해 산화되는 것을 막아준다. 일반적으로 맥주와 거품의 이상적인 비율은

7:3. 컵의 20~30%가 맥주 거품이 되어야 이상적이다. ‘맥주의 꽃’이라 불리는 거품은 술을 마

시는 동안 탄산가스가 도망가지 않게 하는 작용과 함께 맥주 고유의 풍미를 유지시켜 준다. 따

라서 맥주를 컵에 따를 때 처음에는 천천히, 그 다음에는 세게 따르다가 하얀 거품이 일기 시작

하면 그 거품을 그대로 위로 밀어 올리듯 따른다. 맥주를 따를 때 잔을 옆으로 뉘어 받아 거품

이 나지 않도록 하는 것은 잘못된 에티켓이다.

이론적으로 좋은 맥주는 다 마실 때까지 거품이 남아 있어야 한다.​

cffea8573a9cf5bd228e7d57b615a80e.png


3e15e43759221949fbb7d3ccddd049b4.png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